과천시가 5월 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시민회관 옆 잔디광장에서 ‘과천재즈피크닉’을 연다. 사진은 지난해 5월시민회관 옆 잔디마당에서 열린 힐링 캠프닉데이 행사 모습. 사진=과천시

과천시가 5월 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시민회관 옆 잔디광장에서 ‘과천재즈피크닉’을 연다.

이날 행사는 과천시가 매년 시민회관 옆 잔디광장에서 개최하던 캠핑 행사 ‘힐링 캠프닉 데이’에 재즈 공연을 접목, 올해 처음 선보인다.

5월 3일은 오후 4시 30분부터 김영후 빅밴드, 레이지쿠마&친구들 with 넋없샨, 송영주 콰르텟&선우정아가 차례로 무대에 오른다.

5월 4일엔 오후 3시부터 쏘왓 놀라, 오성택의 재즈히스토리, 허성밴드, K재즈 올스타:1세대, 다니엘 린데만 콰르텟&이소정, 시네마틱재즈 오케스트라, 시렐 에메 콰르텟의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재즈피크닉은 17인으로 구성된 빅밴드 공연, 힙합과 접목된 재즈,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프랑스 출신 재즈보컬리스트까지 다양한 재즈공연으로 관객들에게 특별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1000석 규모로 사전 예약을 실시한 결과, 5분만에 종료될 정도로 높은 관심과 기대를 모았다.

관람석 예약을 하지 못했더라도 행사가 진행되는 이틀 동안 예약석 주변으로 자유롭게 돗자리를 깔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또, 행사장 내에 캠핑이 가능한 구역에서는 텐트를 치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공연을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행사장 내 조리나 취사 행위는 금지된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앞으로도 ‘지식‧문화예술 도시’라는 비전에 걸맞는 특별하고도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마련해 시민들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