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행사에 마련된 홍보 부스에서 시민에게 참여 신청을 독려하며 탄소중립포인트 홍보활동을 하고 있는 과천시 직원들. 사진=과천시

과천시는 탄소중립포인트 가구 참여율 목표를 관내 전체 가구의 20%로 설정하고, 적극적으로 홍보에 나서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과천시는 관내에서 열리는 크고 작은 행사에서 ‘탄소중립포인트 가입 홍보 부스’를 개설하거나 아파트 단지를 순회하며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올해 307가구가 신규로 참여했으며, 현재 전체 가구의 13.9%가 탄소중립포인트 제도에 참여하고 있다.

탄소중립포인트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도록 가정, 상업 등에서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의 사용량을 절감하고 감축률에 따라 탄소중립포인트를 부여하는 전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제도다.

참여자는 에너지 절약으로 가정 내 에너지 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현금으로 인센티브도 제공받을 수 있다.

온라인 사이트 ‘탄소중립포인트 에너지(cpoint.or.kr)’에서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 가입 후 가입확인서를 출력해 시청(관문로 69) 기후환경과에 제출하면 기념품으로 4구 멀티탭을 받을 수 있다.

과천시는 이달 25일 중앙공원에서 ‘과천환경축제’를 열며, 행사에서 탄소중립포인트 홍보 부스를 개설해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한편, 과천시는 환경부에서 ‘제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및 ‘신성장 4.0 전략’에 따라 탄소중립 사회구조로 전환에 필요한 도시공간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30년까지 정부-지자체-민간이 협력하는 탄소중립도시를 조성하는 계획에 따라, ‘탄소중립도시’ 공모에 참여했으며, 최종 예비후보지 39곳 중 하나로 선정됐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